메뉴 건너뛰기

주니어 캠프

Junior Camp

벌써 필리핀에 온 지 4주가 되어간다. 
첫 주는 시간이 멈추기라도 한 듯 더디게 흐르더니 이제는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빠르게 흘러간다. 

이곳의 모든 것이 새로웠고 재미있었다. 
처음 해보는 스쿠버 다이빙과 스킨 스쿠버, 그리고 바다를 보며 하는 짚라인, 망고 박물관도 잊을 수가 없다. 

이런 특별한 체험이 아니더라도 이곳의 하루하루가 내게는 너무 소중했다. 
수업을 하기 전, 일정만을 듣고는 학교에서 하는 한 시간의 영어 수업도 지루하고 힘든데 한 시간을 훌쩍 넘는 수업을 어떻게 견뎌내며 내가 외국인과의 소통이나 가능할까 싶었다. 

그러나 그것은 괜한 걱정이었다. 
친절하고 재미있는 선생님들과 수업을 하며 영어공부도 하고 이곳의 문화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었다. 

이곳에서 한 많은 체험들이 기억에 남는다. 
몸치이고 둔한 몸을 움직여서 춤을 배워 부용초등학교에서 공연을 한 것도 잊을 수 없다. 

많은 필리핀 학생들의 환한 웃음과 한국어 책을 들고서 내게 말을 걸어 오던 것이 마음 속 깊숙이 자리  잡고 있다. 
일상 생활 속에서는 가지기 힘든 귀중한 경험을 이곳에서 너무나 많이 가져간다. 하루 하루 영어로 일기를 쓸 때마다 그 날이 얼마나 값졌는지 매일 깨달을 수 있었다. 

이곳에서 만나게 된 다른 친구들에 대해서도 빼놓을 수 없다. 
세상의 많은 사람들 중에서 이렇게 만나 좋은 인연을 가질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꼈다. 

특히, 3주동안 함께 지냈던 일본인 친구들은 내게 큰 감동과 많은 것을 남겨주고 갔다. 평생에서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이제 이곳을 떠나야 한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다. 
한국으로 돌아가면 그저 꿈같은 순간일 것만 같다. 
가더라도 이곳에서의 기억을 하나라도 놓치고 싶지 않다. 

모두 마음 속에 갖고 떠나고 싶다. 떠난다는 것이 슬프고 서운하다. 
힘들거나 지칠때면 이곳에서의 행복한 기억들을 떠올리게 될 것이다. 
이 곳에 옴으로서 내가 얼마나 행운한 사람인지 알게 되었고 행복한 사람이 될 수 있었다. 

좋은 기억을 만들어준 선생님과 친구들에게 고맙다.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필리핀에 다시 어학연수를 온다면 정말 좋을거 같다. - 겨울캠프 후기 정한빛(중3)
참 많은 경험을 한거 같다. - 겨울캠프 후기 기민제(중3)
남 부끄럽지 않게 영어를 할수 있을거 같다. - 겨울캠프 후기 이제승(중2)
이기억 오랫동안 잊지 못할거 같다. - 겨울캠프 후기 이서진(초4)
이번 겨울캠프는 내마음에 자리잡은 좋은 기억이다. 이소영(중1)
세부스터디 화이팅!! 내년에 또 와야지! - 겨울캠프 후기 정소피(초4)
세부스터디는 정말 재미있다. - 겨울캠프 후기 장하다(초4)
다음에 또 오고싶다. - 겨울캠프 후기 남석우(초4)
그저 꿈같은 순간일 것만 같다. - 여름캠프 후기 최성빈
여름캠프 후기 - 값진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정혜원
소중한 추억을 평생 안고 살아갈 것입니다. 김다훈
집에 빨리 가고 싶지만 역시 여기가 좋다. 장수비
한달이 일주일처럼 느껴졌다. 이유정
캠프에서 즐겁게 공부하고 추억도 쌓고 정욱태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줘서 고맙다고.. 이현석
감사합니다. Good bye philippines! 이제승
필리핀에서 더 있었으면 좋겠다. 백지원
필리핀도 그리울 거다. 이서진
요번 캠프인“I love CEBU study”는 아주 재미있었고 나의 영어 실력도 늘은 것 같다. 서연우
세부스터디 주니어 영어 캠프를 마친 뒤 주다빈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 k2s0o1d5e0s8i1g5n. ALL RIGHTS RESERVED.
SCROLL TOP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