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니어 캠프

Junior Camp

처음 여기 필리핀에 있는 세부라는 곳에 도착하고 나서 4주를 어떻게 보낼까

걱정도 했지만 시간이 너무 빨리 가는 것 같아서 정말 아쉽다. 

세부라는 곳은 비록 후진국이지만 여기 있는 사람들은 언제나 행복하고 웃음을

지으며 사는 모습이 어떤 나라보다도 더 좋은 모습 같다.

그리고 처음 숙소에 도착하고 적응이 안돼서 힘들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불편하기도

했지만, 적응이 돼서 한편으로는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제랄드 선생님이 솔직히 첫 인상은 무서웠다. 아니 정말 무서웠다.

하지만 생각 외로 정말 좋은 분 같다. 그리고 필리핀 선생님들 또한 정말 좋았다.

처음에는 영어 실력이 부족해 못 알아 듣고, 말도 못하고 어색하기도 했지만 이제는

말도 하고, 알아 듣고 장난도 치고 하고 즐거운데 간다고 하니 정말 섭섭하고 한편으로는

영어를 안 배워도 된다는 생각에 기쁘기도 하다. 

그리고 특히 엑티비티 정말 다 기억이 난다. 첫 주는 호핑투어를 하고 물고기 빵도 주고

수영도 하고 맛있는 점심을 먹고 낚시도 하고 SM에 가서 물건도 사 보고, 둘째 주에는

피시방도 가고 SM도 가고 승마도 하고, 암벽 등반도 하고 자동차도 운전해 보고,

스쿠버다이빙도 해보고 여러 가지 경험을 해서 정말 좋았다. 

솔직히 필리핀에 와서 부모님의 잔소리를 안 들어서 좋았지만 이제는 그립기만 하고,

한국에 있는 여자 친구도 정말 그립다. 하지만 엑티비티 공부가 정말 힘들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정말 좋고 즐거웠다. 여기 솔직히 더 있고 싶다.

다음에도 기회가 되면 다시 오고 싶다.

4주 동안 좋은 일, 안 좋은 일도 있었지만, 모든 게 추억이 돼서 즐거웠다.

하지만 그래도 제일 기억에 남는 것은 혼났던 게 제일 기억에 남는다.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1달간의 짧은 일정에도 영어 수다쟁이가 이다인 (중1학년)
다음 캠프에도 한 번 더 와보고 싶다. 다슬 (초6학년)
여기 오길 정~말 잘했다. 너무 유익했다 조율미 (초5학년)
추억 속에 남는 참 힘들고 재미있는 그러한 한 달이 된 것 같다. 박정민 (초6학년)
여름 캠프를 마치며 김환석 (초6학년)
참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 김민수 (초5학년)
또 한번 필리핀에서 방학을 보내고 싶다! 이예나 (초6학년)
- 세부스터디 영어캠프를 마치며 – 김지혜 (수학교사)
필리핀 이곳은 새로운 경험이 끊이지 않는 나라였다. 김혜광 (고1학년)
생각해보면 내가 얻은 것이 굉장히 많다. 노승은 (고1학년)
이 모든 추억들이 한순간에 지난 것 같다. 송지연 (초6학년)
모든 게 추억이 돼서 즐거웠다. 박선용 (초6학년)
겨울 방학에 또 오고 싶다. 김나연 (초3학년)
여름 캠프를 마치며 우하늘 (초6학년)
나는 첫 필리핀에 온걸 부모님께 감사하다. 박주인 (초4학년)
다음 겨울 캠프에도 꼭 오고 싶다. 손경석 (중1학년)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다. 이현희 (초6학년)
세부스터디 캠프를 마치며 정소윤 (초4학년)
겨울 캠프에도 올 수 있었으면 좋겠다. 채보령 (중2학년)
이번 여름 방학이 가장 보람있던것 같다. 김도연(초6학년)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 k2s0o1d5e0s8i1g5n. ALL RIGHTS RESERVED.
SCROLL TOP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