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니어 캠프

Junior Camp

4주차 캠프후기

처음엔 걱정도 많이 했다. 정말 영어 실력이 늘까? 필리핀은 안전할까? 등등
  내 마음속에서의 질문은 끝이 없었다. 그리고 필리핀에 도착해서야 그 질문들은 쓸모 없는 것 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깊은 곳에 있지만 아늑하고 넓은 리조트, 재미있고, 실력향상에 도움이 되는 영어 선생님들, 이런 이유로.....
처음 일주일은 적응이 안되서 힘들고 괴로웠지만 다음 일주일 그 다음 일주일로 접어 들수록 나의 마음은 편해졌고 영어에 대한 지식도 점점 쌓여갔다.
처음에는 형, 동생, 친구들과 어색했지만 지금은 편해졌고 선생님들과도 더욱더 친해졌다. 그리고 일주일 중에서 두번있는 주말에는 뭐처럼 즐겁게 놀고 쉬었다.
토요일 마다 하는 엑티비티시간을 통해서 나는 필리핀에 대해서 많은 것을 느꼈다.
필리핀 세부의 최고, 최대의 백화점 SM몰, 너무 나도 아름다운 세부 앞바다, 지겹게 이어지지만 필리핀 사람들의 혼이 담겨있는 시놀라 축재등으로....
그리고 필리핀 대자연 속에서 느낀 동, 식물 등의 신비가 나의 흥미를 더욱 유발시켰다.
그리고 마지막 날이 다가오고 있는 지금 난 생각한다.
시간이 정말 빠르다는 것을, 선생님들과의 수업, 그리고 형, 친구, 동생들과의 놀이 등으로 시간이 너무 빨리 간 것이다. 난 비록 2주가 더 남았지만 지금까지의 4주를 보람있게 생각할 것이고 시간도 더욱 보람있게 사용할 것이다.


6주차 캠프후기

나를 포함한 6주 학생들은 4주동안 정들었던 학생들을 보내고 나서 새로운 마음으로 다른 기숙사 학교로 캠프 장소를 옮겼다.
우리는 생각했던것 보다 마음에 들지 않아서 결국 다시 Casadelma로 캠프 장소를 옮겼다. 비록 토미 선생님을 힘들게 해서까지 이곳까지 왔고 난 실망시키지 않으려고 열심히 공부하려 노력했지만 2주 첫날에 토미 선생님을 실망시키고 말았다. 난 진정으로 미안함을 느껴서 다시 한번 새롭게 해보자고 결심했다. 그런데 나는 처음에는 토미 선생님에게서의 미안함을 떨쳐버리자고 하며 공부를 열심히 했던 때도 있었지만 나는 점차 가면서 이번 캠프는 진정으로 나를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고, 단어, 문법을 수업시간 외에는 공부했고, 수업시간에는 집중력을 젖먹던 힘까지 발휘하였다.
그 결과 지금 나는 완벽하진 않지만 향상된 실력을 가지게 되었다. 나는 이번 캠프로 인해 조금이라도 바뀌어진 이유가 부모님의 투자, 부모님의 교훈, 부모님의 믿음, 누나들의 격려, 내가 삐둘거릴때 많은 시간을 투자해서라도 나에게 조금이라도 사회성을 일꾀어준 누나들 덕분에 가능하게 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비록 짧은 2주에 더욱 열심히 공부했지만 난 지금이라도 늦지 않다는 것을 느꼈고 앞으로도 계속 열심히 나에 임무인 공부에 최선을 다할 것이고, 이번 나머지 캠프에서 우리들의 즐거움이나 편안함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신 토미 선생님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 k2s0o1d5e0s8i1g5n. ALL RIGHTS RESERVED.
SCROLL TOP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